보령화력 3호기, 세계최장 無고장 운전 달성
보령화력 3호기, 세계최장 無고장 운전 달성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3.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발전, 5,000일 무고장…발전소 운전기술 우수성 입증

 

▲ 중부발전 보령화력 3호기 5,000일 무고장 운전 달성 기념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최평락) 보령화력 3호기가 지난 1일 오후 2시19분 세계 최초로 5,000일 장기 무고장 운전의 쾌거를 달성했다.

이러한 대기록은 지난 1998년 12월17일을 시점으로 무려 14년 8개월에 걸쳐 이뤄진 것으로서 국내외 발전산업 역사상 유례없는 성과로 평가된다.

또한 원가절감을 위해 대규모 물량의 저가, 저품위 유연탄을 연소해야 하는 악조건을 극복하고 이룬 쾌거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중부발전은 역사적인 5,000일 무고장 운전을 달성하기 위해 전문교육 프로그램 도입, 발전설비 점검·정비강화 및 노후화 설비의 운영방법 개선 등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했다.

발전운전원의 운전역량 강화를 위해 별도의 시뮬레이터 설비를 활용한 전문적인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도입, 운영했으며 설비별 운전경험의 전사공유 및 활용을 통해 발전소 운영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했다.

특히 기록달성일 60일 전부터 직원 1인이 1설비를 담당하는 특별관리 활동을 시행함으로써 이 같은 대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다.
 
발전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보령화력 3호기는 국내 최초 ‘500MW급 한국형 표준석탄화력 발전기’로서 지난 1993년에 준공, 국내 초임계압 화력발전시대를 열었으며 국내 기술력으로 설계, 기자재 제작, 건설 및 시운전을 시행한 최초의 석탄 화력 발전기다.

중부발전은 보령화력 3호기 준공 이후 국내 초임계압 발전소 운영기술 전파와 전문인력 양성에 힘쓴 결과 같은 기종인 삼천포 5, 6호기, 태안 1~4호기, 당진, 하동발전소가 연이어 건설되는 데 커다란 기여를 했다.
 
또한 보령화력 3호기의 뛰어난 설비운영능력을 인정받아 미국 Power지가 선정한 세계 최우수발전소상 2회(1998년, 2008년), Asian Power Awards 금상 수상(2008년) 등 해외 전력산업계에도 그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있다.

중부발전은 이러한 우수한 발전설비 운영능력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찌레본 및 탄중자티 발전소 건설·운영사업 진출 등 다수의 해외발전사업에 성공적으로 진출함으로써 정체된 국내 발전산업계의 미래성장동력 모델을 제시했다.

최평락 중부발전 사장은 기념사에서 “보령화력 3호기의 5,000일 무고장운전 기록은 한국 발전산업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보여주는 상징적 성과로서 중부발전과 한전KPS(정비·보수), 두산중공업(기자재 공급)과 중소협력업체 등 국내 전력산업계의 결집된 기술력이 이뤄낸 최고의 동반성장 사례”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