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베트남, 원전 협력 사업 토대 마련
한-베트남, 원전 협력 사업 토대 마련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3.09.09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정상 선언문 채택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9일 베트남 주석과 회담을 갖고 한-베트남 정상선언문을 채택했으며 이를 통해 베트남 원전 개발사업에 대해 양국이 확고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정상선언문을 통해 지난 2011년 채택된 ‘베트남 원전건설 종합계획(OJPP)’을 정상회담에서 재확인해 한국과의 협력의지를 분명히 했다.

또한 ‘예비타당성조사가 개시된 것’을 명시해 베트남 원전건설의 법적 절차를 한국과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음을 대내외에 공개한 것이다.

지난 6월부터 베트남 제3원전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가 양국 공동으로 베트남 내 2개 후보 부지(중부지역)에서 진행되고 있는 바, 이를 정상선언문에서 명시함으로서 한국이 제3원전 건설을 위한 법적 절차에 참여하고 있음을 밝혔다.

특히 베트남 원전 산업 육성에 한국의 원전개발 경험과 기술의 기여 가능성을 높게 평가, 한국형 원전의 우수성을 베트남측이 인정하고 있다.

향후 예비타당성조사(2014년말 종료 예정)를 거쳐 양국이 베트남 제3원전 건설을 위한 협력을 차질없이 진행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