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BOG 활용 연료전지 사업 추진
세계 최초 BOG 활용 연료전지 사업 추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3.09.16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에너지, 가스公에 연료전지 300kW 납품 계약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포스코에너지(사장 오창관)가 세계 최초로 LNG 생산시설에서 발생하는 증발가스(BOG: Boil off gas)를 활용해 연료전지 사업을 추진한다.

포스코에너지는 16일 한국가스공사와 연료전지 300kW 발전설비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포스코에너지는 가스공사의 삼척 LNG 생산기지에 300kW급 용융탄산염 연료전지(MCFC)를 납품하게 된다.

이번에 설치될 연료전지는 삼척 LNG 저장탱크 및 운반선 등 열과 접촉할 수 있는 곳에서는 어디에서든 발생하는 증발가스인 BOG를 연료로 사용하며 세계 최초로 추진되는 BOG 활용 사업이다.

이번 사업 이후 평택, 인천, 통영, 삼척 등 다른 LNG생산시설에서 발생하는 BOG를 활용한 연료전지 발전사업도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포스코에너지의 연료전지가 BOG 가스를 직접 사용할 경우 가스공사는 기존에 재액화 설비 운영에 투입하던 비용을 줄일 수 있다.

또한 연료전지가 연중 일정하게 BOG를 사용하기 때문에 가스공사에서는 신규 매출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된다.

김중곤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사업실 전무는 “현재 국내에는 600MW의 연료전지를 가동할 수 있는 BOG 가스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향후 국내 및 해외 가스사의 BOG 프로젝트에도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BOG(Boil off gas): LNG 생산시설(저장탱크, 운반선 등)내 온도 및 압력변화로 인해 발생되는 증발가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