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엔진, 선박용 저온 탈질시스템 개발
두산엔진, 선박용 저온 탈질시스템 개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3.09.2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박 내 공간 효율 높여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두산엔진(대표 김동철)은 23일 세계 최초의 선박용 저온 탈질시스템(SCR)을 독자기술로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탈질시스템은 배기가스 내 질소산화물(NOx)을 제거하는 장치로 이번에 개발한 선박용 저온 탈질시스템은 엔진에서 배출하는 배기가스 내 질소산화물을 90% 이상 제거하는 친환경 설비다. 오는 2016년 발효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질소산화물 배출규제 기준을 충족한다.

기존에 사용되고 있는 선박용 탈질시스템은 300℃ 이상의 고온에만 적용할 수 있어 배기가스가 나오는 엔진에 가까이 설치할 수밖에 없다.

두산엔진의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은 기존에 비해 낮은 온도의 배기가스에도 반응하므로 설비를 반드시 엔진 옆에 설치할 필요가 없다”라며 “엔진에서 어느 정도 떨어트려 놓거나 자투리 공간에도 설비를 할 수 있게 돼 선박의 공간 효율을 높이고 더 나아가 선박 설계에 유연성을 높이는 효과를 얻게 된다”고 설명했다.

두산엔진은 이번에 개발한 저온 탈질시스템으로 지난 6월 세계적 권위의 선박 인증협회인 독일선급(GL)으로부터 새 시스템의 효과에 대한 인증서를 받았다.

두산엔진은 탈질시스템을 선박 엔진과 함께 공급할 계획이다. 선박의 질소산화물 배출 규제 강화(IMO Tier lll)에 따라 매년 탈질시스템 수요가 증가해 관련 시장은 수 조원대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 SCR (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배기가스 내 질소산화물(NOx)을 촉매층에서 환원제와의 화학적 반응을 통해 인체에 무해한 물(H₂O)과 질소(N₂)로 분해 후 배출시키는 친환경 장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