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코리아 스마트그리드 위크 개최
제4회 코리아 스마트그리드 위크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3.10.08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능형전력망協·스마트그리드사업단, 오는 16일 코엑스서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똑똑한 전력 기술의 축제, 제4회 코리아 스마트그리드 위크(KSGW: Korea Smart Grid Week)가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 A/B홀(1층)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지능형전력망협회·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이 공동 주관한다.

‘스마트그리드, 에너지의 미래를 디자인하다’를 주제로 개최되는 Korea Smart Grid Week는 스마트그리드 민간 국제협의체인 Global Smart Grid Federation(GSGF)의 워크숍, 코리아 스마트그리드 엑스포, 국제스마트그리드 컨퍼런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Korea Smart Grid Week의 첫째날인 16일에는 GSGF(Global Smart Grid Federation) 워킹그룹 워크숍, GSGF 이사회가 열린다.

GSGF는 스마트그리드 확대를 위해 한국, 미국, 일본, 인도, 영국 등 전세계 16개국의 민간협회가 결성한 세계 민간 스마트그리드분야 연합회로 이번 GSGF 워킹그룹 워크숍은 3개 분야(Grid User Interactions and Interfaces, Grid Connectivity of Distributed Generation, Interoperability and Standards)에 대해 각국 대표자들이 연구한 내용을 최초로 발표하는 자리로 꾸며진다.

둘째날인 17일에 열릴 국제 스마트그리드 컨퍼런스는 글로벌 스마트그리드 선도국으로서 한국 스마트그리드의 그간 추진 전략 및 실증성과를 개괄함과 동시에 창조경제와 연계한 스마트그리드 활성화 방안, 마이크로그리드(Micro Grid)에 대한 국내·외 추진 사례가 중점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국제 스마트그리드 표준협력 컨퍼런스는 18일 셋째날 진행된다. 수많은 시스템으로 구성된 ‘System of Systems’의 특성을 가진 스마트그리드는 확대 및 정착을 위해 시스템 사이의 상호운용성 확보가 필수적인 만큼 스마트그리드 국제표준화 동향 및 분야별 표준 이슈에 대해 점검하고 논의해 국제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한편 Korea Smart Grid Week 행사 기간 내내 열리는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은 스마트그리드 기술 및 미래 동향을 일반인이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전시회로 기획된다.

500개사 1,100개의 부스에서 지능형 소비자, 지능형 운송, 지능형 신재생에너지, 지능형 전력망, 지능형 서비스 등의 기술이 전시될 예정이다.

국내외 스마트그리드 전문가는 물론 국민들과 함께 하는 ‘제4회 Korea Smart Grid Week’는 향후 스마트그리드산업의 미래를 전망할 수 있는 소중한 지식공유의 장이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