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원전 안전성 평가 심포지엄 개최
원자력硏, 원전 안전성 평가 심포지엄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3.10.1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5개 기관 전문가 참여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정연호)은 11일 연구원 내 국제원자력교육훈련센터(INTEC)에서 ‘2013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PSA: Probabilistic Safety Assessment) 제도화 및 기술 현안’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에는 한국수력원자력(KHNP),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전력기술(KEPCO E&C) 등 국내 5개 기관 40여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현재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검토하고 있는 국내 원전 중대사고 정책과 이에 따른 확률론적 원전 안전성 평가 법제화에 대한 정보 공유 및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원전 안전성을 가장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기술로 알려진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PSA)는 원전사고와 같이 과거의 사례가 많지 않아 고전적인 통계기법을 적용할 수 없는 경우 작동실패 확률이나 고장통계를 낼 수 있는 수준까지 논리적으로 분해하고 재결합해 복합설비의 안전성을 정량적으로 평가하는 방법이다.

이번 심포지엄의 사회를 맡은 양준언 PSA 전문가협의회 회장(한국원자력연구원 종합안전평가부장)은 “원전 안전성 평가 심포지엄을 통해 원전 중대사고 관련 PSA에 대한 현안의 해결방안을 도출함으로써 국내 원전의 안전성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