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취약계층과 일자리 나누다
한전, 취약계층과 일자리 나누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3.10.2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PCO 희망카페 1호점’ 오픈

▲ 희망카페 1호점 오픈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사장 조환익)는 23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로 KEPCO 희망카페에서 한전 경영진, 노조간부, 함께일하는재단 상임이사 및 기업대표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KEPCO 희망카페 1호점’ 오픈행사를 가졌다.

복합문화 공간인 희망카페 1호점은 한전 브랜드파워를 통해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해 다문화 이주여성 및 청소년들을 고용하고 취약계층 청소년대상 무료 바리스타 교육도 같이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6월 한전과 함께일하는재단 심사위원회는 인증 및 예비사회적기업, 소셜벤쳐기업 대상 공모를 통해 53개사를 모집해 최종 1개사를 선정하고 희망카페 설립 지원금을 전달한 바 있다.

아울러 한전은 사회적기업 경영개선과 취약계층 창업자금을 지원하는 Micro Credit활용 희망무지개 창업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노사합의를 통해 직원 급여의 일부분을 적립하여 기금을 마련해 지난해 1억8,000만원 지원에 이어 올 11월에도 경영개선자금과 창업자금 1억2,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한전은 지속성장 가능한 사회적기업 설립 모델을 발굴하고 맞춤형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실천해 글로벌 사회공헌 리더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