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환익 한전 사장, “새로운 미래 개척해 나갈 터”
조환익 한전 사장, “새로운 미래 개척해 나갈 터”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3.12.2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화두, 집사광익 제시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조환익 한국전력(KEPCO) 사장은 23일 ‘생각을 모아 이익을 더한다’는 뜻의 사자성어인 ‘집사광익(集思廣益)’ 을 새해 신년화두로 제시했다.

조환익 사장은 전 직원들에게 직접 작성해 보낸 이메일을 통해 “올 한 해 무신불립(無信不立)을 화두로 서로 신뢰하고 소통하는 문화를 조성했다”라며 “새해에는 이를 기반으로 내부 구성원의 힘과 지혜를 한 데 모아서 더 많은 이익을 얻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나가자”며 선정 취지를 밝혔다.
 
또한 조 사장은 “전력산업을 둘러싼 고객, 정부, 주주, 전력시장 참여자들의 의견을 널리 구하면서 내부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모아 전력수급, 경영 개선, 전력설비 건설, 본사 이전 등 굵직한 현안 과제들을 슬기롭게 풀어가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특히 부채 감축과 경영 개선이 공기업의 과제로 대두된 상황에서 수익을 창출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해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삼국지(三國志)’에 실린 ‘집사광익(集思廣益)’은 삼국시대 제갈량이 촉(蜀)나라 승상이 된 뒤 수하 장수들에게 보낸 글에서 나왔으며 국익을 위해 여러 사람의 의견을 널리 구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한마음 한 뜻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한 데서 유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