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 금리 0.75% 인하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 금리 0.75% 인하
  • 장성혁
  • 승인 2003.07.02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절약시설 2.7%, 집단에너지사업 4.0%로 조정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 대출금리가 0.75% 추가 인하됐다.

에너지관리공단(이사장 정장섭)은 7월1일부터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의 대출금리를 지난 2/4분기에 이어 0.75% 추가적으로 인하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모든 산업체를 대상으로 한 에너지절약시설설치 및 대체에너지보급사업은 기존 3.5%에서 2.75%로 금리가 조절됐으며 집단에너지공급사업은 4.75%에서 4%으로 대출금리가 인하됐다.

이러한 대출금리는 95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특히, 에너지절약시설설치 및 대체에너지보급사업의 대출금리는 시중은행이 지원하는 시설자금(7∼8%)은 물론, 여타의 정책자금에 비해 크게 낮다.

에관공 관계자는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사업에 대한 지원을 늘린 것"이라고 금리인하 배경을 설명하고 "에너지절약시설에 투자하는 경우에 융자지원과 조세특례지원법에 따라 오는 2005년말까지 투자금액의 7%에 상당하는 금액을 소득세나 법인세에서 추가로 공제받을 수 있어 약1.5%의 추가적인 금리인하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