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노희열 (주)김포엘피지 회장
[인터뷰] 노희열 (주)김포엘피지 회장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4.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정적 LPG시장 운영방안 도출 나서야”
외부 사업자의 덤핑 판매 강력한 맞대응 나서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도시가스로 연료전환으로 인해 LPG판매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LPG시장을 지키기 위한 효율적 방안 모색으로 안정적 운영방안을 도출하는데 협력해야 할 것입니다”

60여명의 지분주로 구성된 (주)김포엘피지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노희열 회장은 “물량 유치를 위해 신규허가 또는 동종 외부사업자가 저가판매 등을 통해 김포지역에 영업을 확대해 나가는 것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김포지역은 공장의 신규 인허가가 용이하고 지가가 저렴하면서도 서울 등 도심 접근성이 좋아 산업체가 많이 몰리고 있지만 약 2,000톤의 LPG물량 가운데 1,200여톤을 외부 사업자가 공급하고 있는 실정이다.

LPG용기 시장의 경우 폐기 용기 문제로, 소형저장탱크를 통한 LPG판매사업은 공급 시설 구축비용이 적지 않아 비용은 크게 줄어들지 않는 대신 투자비는 늘어나고 있어 LPG판매업계의 어려움이 적지 않다고 하소연했다.

노희열 회장은 “신규허가업체의 김포지역 유입 또는 외부 사업자가 설치한 LPG시설 매입 등을 위해 수십억원의 지출을 통해 LPG시장 여건을 개선하려고 했지만 앞으로는 이들 사업자가 자포자기할 수 있도록 맞대응해 나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LPG판매량이 감소하고 동종 사업자간 경쟁이 치열해 LPG시장 환경이 어려워지고 재정적 여력도 열악해지고 있기 때문에 예전과 같은 모습으로는 이를 개선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노 회장은 “LPG판매소 허가권이나 지분을 매각한 사업자가 제3자를 내세워 인근 지역에서 사업을 다시 재개하고 신규 사업자의 저가 및 덤핑판매 행위는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판매업계를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LPG시장이 매년 10% 이상 감소하고 있다 보니 산업체나 음식점 등이 늘어나는 도심 인접지역으로 판매사업자들이 영업을 강화하고 있다 보니 김포 소재 LPG판매사업자들은 사실상 물량 이탈과 가격 덤핑 대응 등에 이중적인 어려움에 놓여 있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법적으로 벌크로리를 통한 LPG판매사업을 지역 제한 없이 전국 어디에서나 LPG를 공급할 수 있다고 하지만 지역제한이 있는 LPG용기 판매사업은 광역 시·도가 아니라 시·군·구로 제한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방안 마련을 해 주길 기대하고 있다.

물론 규제개혁 등으로 이것이 불가능하다면 LPG판매사업자들 스스로 소비자에 대한 가스안전 제고와 LPG시장 안정을 위해 공동 노력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회장은 “LPG를 많이 팔아 이익을 확대하려는 것이 사업의 기본 목표이지만 점진적으로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LPG시장을 연착륙시키거나 수요 감소를 멈추게 하는 자체 노력 없이는 LPG업계의 미래가 그렇게 밝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제살깎아먹기식 과열경쟁은 LPG사업자들에게 결코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생존권을 위해 함께 발전하는 방안을 서둘러 마련할 수 있도록 판매업계의 인식 변화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