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김필수 한국전기자동차리더스협회 회장
[인터뷰]김필수 한국전기자동차리더스협회 회장
  • 장성혁 기자
  • 승인 2014.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필수 한국전기자동차리더스협회 회장

[투데이에너지 장성혁 기자] 최근 전기차(EV)에 대한 시장관심이 높게 일고 있다. 완성차 메이커는 앞다투어 EV모델을 선보이고 정부와 지자체도 각종 정책 및 활성화방안을 찾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모양새다.

김필수 한국전기자동차리더스협회 회장은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한다. 모두가 받아들이고 협력할 때 정책, 제도의 안착은 물론, 불필요한 사회적 낭비를 줄일 수 있다는 것.

김 회장은 “EV시장은 여전히 초기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정책과 시장, 어느 한 쪽만이 앞서갈 수 도 없는 만큼 스킨십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다양한 이해관계자 협의로 정책과 활성화방안이 도출돼 유기적인 순기능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전기자동차협회는 지난 3월 ‘제1회 제주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개막식을 기념해 창립포럼을 개최하고 정식 발족했다. 이제 막 3개월 채 되지 않은 신생조직이다.

그러나 진행되는 업무만을 놓고 보면 막 설립됐다는 사실이 믿기 어려울 정도다. 창립 후 바로 전기차엑스포 후원을 시작으로 환경부와의 EV활성화 정책간담회, 광주광역시 그린카사업 협력 간담회를 연이어 개최했다. 지난 달 20일에는 서울시와 6개 EV 제작사 공동으로 서울시 전기차보급 활성화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이 뿐만이 아니다. 환경부가 추진하는 저탄소 협력금제도 도입 정책 토론회, 일본전기자동차보급협회(APEV)와의 ‘아시아·태평양 전기차보급 협의체 구성을 위한 업무협약’ 추진 협의 등 굵직한 업무를 소화하고 있다.  

이러한 왕성한 활동은 연속적 흐름에서 비롯됐다는 설명이다. 김 회장은 “지난해 초 리더스포럼이 발족된 후 1년간 창립세미나를 비롯해 분기별 1회씩 총 4회 세미나를 개최했다”면서 “금년 3월 전기자동차 엑스포와 협회창립 모두가 리더스포럼 업무의 연장선에 위치해 있어 지난해부터 기획하고 계획한 일련의 과정”이라고 말했다.  

 

“전기차포럼·협회는 EV 활성화를 위한 양 바퀴”
 
저탄소협력금제도, 찬반 나뉘지만 시행이 바람직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김 회장은 “리더스포럼과 협회 모두 EV 보급활성화를 목표로 활동하는 것은 같다”면서도 “포럼은 다양한 분야의 의견수렴과 제언 역할을 수행하고 협회는 실질적인 업무협약과 추진을 맡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럼이 시장분위기를 선도하고 협회는 구체적인 방안을 만들어 나가는 양 바퀴라는 설명이다.

환경부가 내년부터 도입키로 했지만 여전히 세부 시행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저탄소협력금제도’와 관련해서도 시행의 중요성을 내비친다.

김 회장은 “제도는 결국 이산화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차량에 대해서는 부담금을, 적게 배출하는 차량에 대해서는 보조금을 주는 일종의 ‘탄소세’의 한 방법”이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그는 “(제도가)찬반 여론이 나뉘고 부처간 의견에서도 차이가 존재하지만 앞으로 고연비 친환경차 개발에 소홀히 할 경우 국내·외를 막론하고 살아남기 힘든 만큼 일단 긍정적인 면을 부각해 제도시행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전의 양면과 같이 서로 다른 시각이 존재하더라도 향후 가야 할 방향과 부합되는 내용의 결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인 셈이다.

김 회장은 국내 EV활성화를 위해서 해결해야 할 우선적인 과제로 ‘충전 인프라’를 꼽았다. 긴 충전시간 대비 짧은 주행거리 특성으로 어려움을 겪는 EV가 더딘 충전인프라 보급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는 것.

김 회장은 “부처와 지자체의 협의로 시장 초기 인프라 확충을 이끌어 내고 관련된 제도정비를 추진해야 한다”면서 “올해는 이러한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 제시하는 것이 중요한 업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