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인터뷰] 유수륜 한국LPG충전업협동조합 이사장
[창간인터뷰] 유수륜 한국LPG충전업협동조합 이사장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4.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전업협동조합 꽃 피우는 씨앗될 터”
판매업계와 공존·상생 협력 방안 모색

▲ 유수륜 한국LPG충전업협동조합 이사장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출범한지 얼마 되지 않은 LPG충전업협동조합을 꽃 피울 수 있는 씨앗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생각입니다”

 유수륜 한국LPG충전업협동조합 초대 이사장은 판매량 감소 및 과열경쟁으로 인한 수익구조 악화로 LPG업계의 위기라고 판단하고 이를 타계하기 위해 LPG판매업계와 공존 또는 상생협력 체계를 구축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이를 구체화시키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아울러 유수륜 이사장은 현 시점에서의 LPG시장 혼란은 LPG업계가 초래한 것임을 분명히 했다.

소비자 입장이 아닌 공급자의 입장만을 반영한 복잡한 유통구조의 정착과 제한된 시장 내에서 사업자간 과열 경쟁으로 인한 단가 붕괴가 유통시장의 혼란을 야기했고 그 결과 소비자의 외면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협동조합은 출범 원년인 올해 그 첫 사업으로 중국의 장수 소재 LPG용기 공장에서 수입된 용기를 공동 구매 및 판매해 LPG유통 비용을 줄이고 사업자들의 부담도 함께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안정된 수익사업을 통해 조합이 다양한 수요개발을 할 수 있도록 그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그 계획으로 충전업협동조합을 매개체로 보다 저렴하고 안전하게 LPG를 공급할 수 있는 소형저장탱크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함은 물론 보일러, 등유 등과 같은 난방 시설을 LPG보일러로 전환해 판매사업자와 공동으로 관리할 수 있는 사업모델을 업계 간 합의를 통해 구체화하기로 했다.

 또한 현재 시장 내 이상 과열 경쟁으로 원가이하 덤핑, 안전관리 문제, 안정적인 공급 시스템 붕괴 등으로 이어져 결국 소비자의 외면으로 직결된다고 판단하고 협동조합 차원에서 공급가격과 관련한 가이드라인을 체계화 할 계획이다.

유수륜 이사장은 LPG산업협회의 역할 분담에 대해서도 산업협회는 정부와 정책적인 측면에 대한 조율을, 협동조합은 조합원과 소비자를 연결하는 시장의 수요개발과 그 지원에서 그 성격의 차이가 있다며 목적의 중복이 아닌 오히려 서로 다른 영역에서의 지원이 상승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산업협회 회장 재직 시는 업계의 현안을 다루는 큰 그림을 그렸다면 협동조합에서는 소비자와 회원사의 이익이 극대화 되는 수요 개발의 성과를 낼 것이라고 밝히면서 협동조합의 성과가 소비자의 선택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될 때 조합원들의 조합에 대한 신뢰도 축적돼 향후 100년을 준비하는 조합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 청사진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