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송기호 에버온(씨티카) 대표
[인터뷰] 송기호 에버온(씨티카) 대표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4.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송부문 신 패러다임, 전기차 쉐어링 ‘씨티카’
“온실가스·에너지, 두 마리 토끼 잡는다”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전기자동차 쉐어링사업은 온실가스 감축뿐만 아니라 휘발유나 경유 또는 LPG를 사용하는 자동차들에 비해 투입된 에너지원이 100% 사용되는 시스템으로 에너지소비효율 향상 측면에 있어서도 탁월해 수송부문의 신패러다임이 될 수 있을 것이다

▲ 송기호 에버온(씨티카)대표
송기호 에버온(씨티카) 대표는 전기자동차 쉐어링사업이 앞으로 국가 에너지효율향상을 비롯해 온실가스 감축에 있어서도 효자노릇을 톡톡히 해낼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에버온은 LG CNS의 자회사로 전기자동차 쉐어링사업을 씨티카라는 브랜드로 국내시장에 론칭하고 업계 최초로 전기자동차 쉐어링시장에 진출했다. 씨티카는 현재 서비스 차량만 198대로 국내에서 가장 많은 전기차를 보유하고 있으며 서울·수도권에만 약 110곳의 전용 충전·주차장 ‘씨티존을 확보한 바 있다. 지금까지 집계된 이용자 수만 약 15,000명으로 매월 5%씩 꾸준하게 늘고 있는 상황이다.

송 대표는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배출의 요인으로 산업단지도 있겠지만 수송용 온실가스도 만만치 않은 양을 배출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정부가 내세우고 있는 BAU대비 30%의 온실가스 감축안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수송용에서의 감축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전기사의 역할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어 송 대표는 기존 자동차들의 경우 에너지원이 100이 들어갔다고 가정했을 때 많이 사용해야 70~80% 정도밖에 사용할 수 없는 구조이지만 전기자동차는 100이 들어가면 1%도 남김없이 모두 소진할 수 있어 에너지소비 효율 측면에서는 가장 탁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전기자동차 쉐어링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과 에너지 절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아직까지 전기자동차에 대한 인식이 호의적이지만은 않은 상황이어서 전기자동차 쉐어링사업이 순탄치만은 않아 보인다.

전기자동차의 경우 충전인프라가 충분치 않으며 충전 시 소요되는 시간과 장거리를 갈 수 없다는 것, 속도 등이 기존 차량들에 비해 우위에 있지 않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송 대표는 전기자동차의 충전인프라가 충분치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충전 시간은 최대 20분까지 감축해 놓은 상태이고 현재 배터리로도 운전습관에 따라 주행거리는 달라지겠지만 한번 충전으로 최소 100km에서 15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라며 또한 배터리에 대한 개발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고 이에 따라 향후에는 300km까지 주행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속도에 대해서도 전기자동차의 최대속력은 2012년형 레이 EV 기준 130km/h로 국내 고속도로 기준이 최대 110km/h인 것을 감안하면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결국 자동차 자체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안정권에 들어섰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가장 시급한 것은 전기자동차를 활성화할 수 있는 충전인프라와 주차공간 확보다.

송 대표에 의하면 프랑스 오토리브의 경우 정부차원에서 공용주차장과 맺어있는 인근 건물들의 계약을 전면 해지하고 전기자동차 주차공간 확보를 강행했다. 그 결과 사용자가 필요한 주행거리만큼만 이용할 수 있는 원웨이시스템이 갖춰짐으로써 전기자동차 쉐어링이 확대될 수 있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송 대표는 전기자동차는 꼭 그 장소에 전기차를 주차해야만 충전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공간활용률이 떨어진다는 것이 장애요소라며 최소 한 장소당 2개 구역 이상이 전기자동차 주차공간으로 확보돼야만 원웨이시스템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기자동차 활성화에 대해 업계가 바라는 것은 정부의 지원금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이러한 신 산업이 발붙일 수 있도록 정책적인 인센티브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공공기관 및 공영주차장에는 여성전용과 장애인, 경자동차 등 의무적으로 주차공간을 확보해야하는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 온실가스와 에너지절감 차원에서 경차를 배려한 것처럼 전기자동차 역시 이러한 배려를 해 달라는 말이다.

송 대표는 다행인 것은 한 번 전기자동차를 사용해본 고객은 또다시 전기자동차를 찾고 있다는 것이라며 전기차 특유의 정숙감과 제동력 등의 장점은 물론이고 친환경차라는 자부심을 느끼는 고객이 크게 늘고 있는 만큼 프랑스 오토리브처럼 대규모의 차량을 운영할 수 없다면 친환경 장점을 부각시켜 시장을 넓혀 나갈 방침이다고 전했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기초지자체를 비롯해 주민센터에 이르기 까지 정부소유의 주차공간은 얼마든지 산재해 있다. 또한 정부는 이면도로를 활용, 거주지역주민 우선 지정주차제도를 운영하고 있어 전기자동차를 위한 주차공간을 할애하는 것이 불가능한 일은 아닐 것이다. 수송용에 대한 온실가스 감축과 에너지소비효율 향상이라는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지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