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5주년 - 희망을 나르는 사람들] 홍광희 한국가스기술공업 부장
[창간5주년 - 희망을 나르는 사람들] 홍광희 한국가스기술공업 부장
  • 승인 2003.09.29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가스 배관망 설치 산파
홍광희 가스기술공업 정비사업처 관로사업팀장은 85년 천연가스라는 단어가 생소할 때 한국가스공사에 신입직원으로 입사해 배관망 건설사업의 건설감독으로 가스산업에 첫발을 내디뎠다.

배관 되메움시 사용되는 모래가 바다모래가 아닌 강모래여야 한다는 지침에 따라 새로 입고되는 모래를 한 웅큼씩 우물거리며 맛을 보던 일은 홍 팀장에게 아직도 생생한 추억거리다.

홍 팀장은 우리나라 실정에 맞게 정착하기 위해 시행한 설비 개조와 작업절차 등이 아직까지 국내 가스시설에 통용되고 있음을 발견할 때 기쁨을 누리고 있다고 털어놨다.

93년 자회사인 한국가스기술공업으로 전직해 공급설비 점검정비 및 배관망 안전점검 업무를 담당했다. 가스배관 표지판 및 표지못 설치가 입법화 되기전에 이미 필요성을 인지하고 선진국의 항공점검 표식에 착안해 배관망 설치시 산파 역할을 담당하기도 했다. 특히 홍 팀장이 일본 및 유럽의 가스설비 관리기법을 벤치마킹해 제작한 타공사 핸드북과 최초 영상물은 업계에서 교육교재로 활용되고 있다.

그는 또 직원들이 배관망의 과학적 관리기법인 인텔리전트 피깅과 클락 스피링 등 선진 신기술 전문가로 양성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