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대한LPG산업환경협회 정진성 초대회장
[인터뷰] 대한LPG산업환경협회 정진성 초대회장
  • 조대인
  • 승인 2003.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정책 보조 맞춰 LPG업계 발전시킬 터”
"정부의 대기환경, 세제정책 등의 보조를 맞춰 LPG산업의 발전에 도움이 되는 사업을 앞으로 전개시킬 것입니다."

지난달 30일 출범한 대한LPG산업환경협회 초대회장인 정진성씨의 다부진 포부이다.

정진성 회장은 경유차에 비해 LPG차량 증가율이 급격히 줄고 있지만 업계 스스로가 이를 극복해 나갈 수 있는 길을 찾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환경부 출신으로서 바램이 있다면 환경정책, 에너지세제정책 등이 세계 인류가 추구하는 가치판단 방향으로 추진되기를 갈망한다고 밝혔다.

즉 모든 정책이 환경친화적으로 바뀌어 가고 있기 때문에 여기에 일조를 하면서 LPG산업 전반에 도움이 되는 가교역할을 충실히 하고 싶다는 얘기다.

그는 자동차 제작사들이 LPG생산라인을 줄줄이 폐쇄하는 등의 현상이 현재 빚어지고 있는데 이는 LPG의 가격 경쟁력이 타 연료에 비해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동일한 가격조건이라면 공해문제로 인해 소비자들은 LPG차를 선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LPG의 청정성, 연비, 기술력 등 전제조건이 우선 충족되어야 LPG산업이 경쟁력을 갖고 발전해 나갈 수 있으며 이런 기반을 통해 LPG자동차 보급도 촉진돼 나갈 것이라고 그는 믿고 있다.

정진성 회장은 대기환경보전법 관련고시를 개정해 LPG자동차를 저공해 자동차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에너지 다변화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안에서 LPG차량 사용 대상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LNG와 같은 수준으로 LPG에도 정책적 배려를 해 줄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하는 활동도 활발히 전개해 나갈 의지를 피력했다.

즉 대기오염 저감을 통한 국민복지 및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환경친화적 여건을 조성하며 LPG산업도 발전하는 윈-윈전략을 협회에서 펼쳐나가겠다는 얘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