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G밸리, 전기차 랜드마크로 조성
서울 G밸리, 전기차 랜드마크로 조성
  • 장성혁 기자
  • 승인 2015.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셰어링·전기셔틀버스 도입키로…충전인프라도 확충

[투데이에너지 장성혁 기자] 서울디지털산업단지(G밸리)가 전기차 ‘랜드마크’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구로구, 우리은행 등 8개 민·관이 참여하는 ‘Gcar 추진단’을 구성해 G밸리를 전기차 특화단지로 조성한다고 2일 밝혔다.

우선 서울시는 G밸리 입주기업 법인차량 중 일부를 전기차로 대체하고 필요 시 나눠 타는 전기차 셰어링을 시작한다. 올해 30대에서 점차 늘려 2018년까지 1,000대로 확대한다. 또 타당성검토를 거쳐 셔틀버스 운행도 내년에 시범도입 후 2017년부터 확대 추진한다.

전기차 운행을 위해 서울시는 2018년까지 이동식 충전기(4,000기), 급속충전기(4기), 공중전화부스 충전기(4개소), 전력자판기(20기) 등 다양한 충전인프라를 곳곳에 확충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같은 ‘G밸리 전기차·친환경 특화단지’ 조성계획을 발표하고 G밸리를 전기차 이용의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박원순 시장은 2일 시청 본관에서 참여기관과 ‘대기질 개선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한 G밸리 전기차·친환경 특화단지 공동실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서울시·구로구·금천구는 전기차 보급과 관련한 각종 인허가(대여사업자 등록·충전 인프라 점용허가·셔틀버스 운행허가 등)를 지원하게 된다. 협력기관인 우리은행은 다른 자동차 대출상품보다 금리를 우대한 ‘전기차 구매 대출상품’ 등 다양한 금융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G밸리가 다양한 전기차와 관련 인프라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에너지 절약·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은 물론 공유경제를 통한 경제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로구 G밸리는 1만여개 중소벤처기업, 16만여명이 근무하는 국내 최대 중소벤처기업 집적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