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탄소특화단지 2018년 착공
전주 탄소특화단지 2018년 착공
  • 송두환 기자
  • 승인 2015.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80억원 투입…82만5,000m²

[투데이에너지 송두환 기자] 전주 탄소특화단지가 오는 2018년 착공돼 2020년 준공될 예정이다. 총 2,280억원이 투입되며 예상 준공일은 2020년 12월이다.

19일 전주시는 탄소산업 집적화를 목표로 2017년까지 행정절차를 마무리한 뒤 2018년 1월 산업단지조성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주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다.

전주 탄소특화단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영개발하는 형식으로 조성되며 내년 11월 국가산업단지 계획이 승인되면 2017년 5월부터 사업대상지역인 전주시 팔복동·동산동 일대(총 사업규모 82만5,000m²)에 대한 보상에 나설 예정이다.

전주시는 그 첫걸음으로 올해 12월 LH와 사업시행협약을 체결할 것이라 밝혔으며 산단이 조성되면 효성그룹과 전북도가 100억원 규모의 탄소특화육성펀드를 조성, 특화창업 보육센터를 통해 20여개 입주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주시는 탄소특화단지를 군산·새만금권의 조선·해양·풍력산업, 익산·군산·완주권의 자동차산업, 익산·군산·완주권의 태양광산업 등 도내 다른 지역의 전략산업과 연계해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락휘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장은 “국가산단 조성에 필요한 인·허가를 적기에 이행하는 등 행정·재정적 지원을 통해 산단 준공시기를 최대한 앞당길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사업대상지에 포함되지 않은 잔여 부지(63만여m²)에 대해서도 산단 입주기업 추이와 주변 여건변화 등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개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