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콤포지트, 행복한 캠핑의 시작 ‘에코가스 6k’
그린콤포지트, 행복한 캠핑의 시작 ‘에코가스 6k’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5.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세계에서 가장 투명한 LPG용기 ‘에코가스 6k’가 가스잔량을 쉽게 확인할 수 있어 충전시기를 예측할 수 있으며 일반 철재용기 대비 무게가 1/2에 불과해 여성도 쉽게 다룰 수 있어 캠핑 마니아들을 유혹하고 있다.

유리강화섬유로 열전도율이 매우 낮고 화염속에서도 폭발하지 않는 첨단 신소재 용기인 에코가스 6k는 1회용 용기에 비해 최대 9배의 비용을 절감해 주기 때문에 경제적이다.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LPG용기에 비해 가격이 다소 비싸지만 장기적으로 사용할 경우 가격 이상의 장점이 많은 제품으로 꼽히고 있다.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이미 상용화된 라이너없는 콤포지트 LPG용기는 지난 2009년 9월 설립된 그린콤포지트(대표 윤희선)를 통해 국내 캠핑 마니아를 중심으로 폭넓게 보급되고 있다. 

기존 철재 LPG용기와 1회용 부탄캔 용기의 단점과 불편함을 극복하기 위해 그린콤포지트에서 시판하고 있는 ‘에코가스 6k’는 세계 최고의 FRP 투명 콤포지트 원천제조기술사인 스웨덴 콤포지트 스칸디나비아 특허기술로 탄생한 세계 유일의 초경량 투명 LPG리필용기다.

그린콤포지트가 보급 중인 ‘에코가스 6K’는 오토캠핑, 야외파티는 물론 해양레저, 낚시 또는 LPG차량의 연료 소진 시 비상충전을 할 때에도 유용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돼 국내에서도 보급이 확대되고 있다.

그린콤포지트는 현재 6kg 레저용 소형LPG용기를 전략적으로 공급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소형LPG용기시장이 성장해 나가면 8kg, 10kg, 13kg 등으로 다양한 용량의 용기를 보급하는 한편 수입이 아닌 자체 생산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버너, 그릴을 비롯해 원터치 고압고무호스 등 6kg 소형LPG용기와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가스용품들도 다양화되고 꾸준히 출시돼야 보급 확대가 이뤄질 수 있지만 관련법률의 제약과 각종 규제가 레저용 LPG시장 성장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박종규 그린콤포지트 상무는 “판매량이 감소하고 있는 LPG시장에서 틈새시장을 발굴하고 새로운 사용계층을 공략해야 할 충전, 판매 등 LPG업계간 이해대립도 레저용 LPG시장의 성장을 어렵게 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가스안전과 LPG사용 문화가 함께 어우러질 수 있도록 그동안의 습관과 인식을 탈피하게 될 경우 소형LPG용기도 대중화의 길로 접어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상 생활연료로 LPG산업의 수명을 지속시켜 나가기 위해서는 소비자들의 여가활동 변화와 전기, 도시가스 등 경쟁연료와 대비한 LPG사용 형태 변화, 공급자 중심의 LPG산업 구조가 편리성, 안전, 저렴한 가격 등 소비자가 선택적인 연료 시장 환경으로 바뀌고 있다는 사실에 대응을 해나가야 한다는 지적이다.

노령화 속도가 점차 빨라지고 있는 우리나라에서도 기존 20kg, 50kg 철재 LPG용기를 대신해 6kg을 비롯한 소형LPG용기 보급이 늘어나고 사용계층도 더 확대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바비큐 장비와 그릴 등 LPG를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가스용품 개발 및 출시와 함께 소형 LPG용기 사용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