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박기동 한국가스안전公 사장
[동정] 박기동 한국가스안전公 사장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5.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지역 가스용품제조업체 현장 점검

▲ 박기동 가스안전공사 사장(우)이 부산에 있는 대웅시티에서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상우 기자] 박기동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3일 부산광역시 기장군에 위치한 가스용품제조업체인 성화퓨렌텍과 강서구에 위치한 특정설비제조업체인 대웅씨티를 방문해 안전관리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날 박 사장은 성화퓨렌텍의 가스누출차단장치 생산현장과 대웅씨티의 초저온용기 생산현장을 두루 살피며 안전관리 규정에 따라 검사가 이뤄지는지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이 자리에서 박 사장은 “철저한 현장 안전관리는 물론 부적합 제품의 유통으로 인한 가스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항상 안전이 최고의 가치라는 생각으로 업무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박 사장은 진주시 정촌산업단지에 위치한 가스용품 및 특정설비제조업체인 S&S밸브를 방문해 안전관리 현장을 살폈다.

S&S밸브는 독성가스 배관용밸브, 안전밸브, 긴급차단장치 등을 주로 생산하는 업체다. 박기동 사장은 S&S밸브의 제품 생산현장을 두루 살피며 안전관리 규정에 따라 검사가 이뤄지는지 확인하는 등 동절기 대비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했다.

한편 박 사장은 2일엔 부산지역본부, 3일엔 경남서부지사(지사장 문성욱)를 방문해 가스사고 현황 등 업무보고를 청취하고 직원들과 소통을 통해 신뢰받는 공사인상 정립과 가스사고 제로화를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