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특집] 작지만 강한 중소기업 - 폴리텍
[신년특집] 작지만 강한 중소기업 - 폴리텍
  • 승인 2004.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질이 바로 경쟁력이다”
PE볼밸브라는 독자적 아이템으로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성장한 폴리텍(대표 김덕현)이 새로운 전환기를 맞고 있다. 폴리텍은 어려운 국내 경기 속에서도 꾸준한 품질개선과 새로운 아이템 개발을 통해 주목받는 성장을 지속해왔다. 최근에는 PE볼밸브 생산에 있어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돼 왔던 볼 내의 기포형성 문제를 꾸준한 연구를 통해 해결책을 얻어냄으로써 품질에 대한 획기적인 개선을 이뤄냈다.

볼 내의 기포 문제는 그간 PE제품 성형시 발생하는 불가피한 현상으로만 취급되면서 제품의 양산 체제에 있어 큰 고민거리 중 하나로 여겨져 왔다. 더욱이 PE배관의 사용범위가 고압배관에까지 확대되고 있는 시점에서 자칫 외면 가까운 곳에 형성된 기포는 제품의 안전에도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문제로까지 취급돼 왔다.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볼 내 기포에 대한 금지규정은 없으나 일본이나 미국 등 일부 선진국에서는 이를 중대결함으로 취급, 검사에 반영하고 있는 상태다.

이에 따라 폴리텍은 제품의 배합, 성형 등의 기존 생산공정 전반을 수차에 걸쳐 재검토함으로써 결국 근원적 해결책을 찾아냈다. 고집스런 노력에 힘입어 폴리텍의 김덕현 대표는 신기술실용화촉진의 공적을 인정받아 산업포장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으며 또 기술표준원이 주관한 품질경쟁 우수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폴리텍의 목표는 PE볼밸브와 관련해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춘 기업으로의 성장하는 것. 하지만 PE배관의 부속자제를 주로 공급하고 있는 업체인 만큼 여타 부속제품의 개발과 공급도 새로운 과제로 판단하고 있다.

폴리텍의 올해 매출목표는 115억원. 기술력만이 세계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이라며 폴리텍은 제품향상과 신시장 개척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