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인터뷰] 방용석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기획인터뷰] 방용석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 황무선
  • 승인 2001.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익 우선 경영으로 가스안전 선진화 달성할 터”
가스기술사회는 가스안전관리 분야에 자신들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31일 산업자원부와 한국가스안전공사에 ‘안전관리 역할분담의 분야별 세부내용’에 대해 제안서를 올렸다.

이들이 제출한 제안서의 주요 내용은 ▲사용시설 분야(특정가스, 공동주택, 저장시설, 고압가스제조) ▲사용시설 정기검사 업무 ▲안전관리 규정에 관한 업무 ▲안전성 향상계획서에 대한 업무 ▲가스안전 영향평가에 대한 업무 ▲도·소매사업자의 안전관리 책임자 선임업무 ▲일정금액 이상의 공사시 시공관리자 선임 업무 등에 대해 가스기술사들에게도 검사권한을 주어 한국가스안전공사와 경쟁체제를 도입하자는 내용이다. 가스기술사 한 관계자는 “경쟁체제가 도입되면 가스사고 손실이 최소화되고 정부예산 절감과 대민 서비스가 질적으로 높아지는 등 기술적, 관리적 수준이 향상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산업자원부는 가스기술사 건의사항에 대해 “자격을 강화하거나 특정자격사만 특정업무를 하도록 하는 것은 규제강화이기 때문에 검토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이처럼 양측 모두 완강한 주장을 펴고 있어 향후 가스안전관리 역할분담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백승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