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시운전팀 본격 가동
통영 시운전팀 본격 가동
  • 최인수
  • 승인 2001.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운전 종합계획 수립
본지에서 지적했던 용기관리비로 인한 LPG충전소 부당이득 문제가 제206회 임시국회 산업자원위원회에서 4일 논의됐다.

한나라당 신영국 의원은 이날 질의에서 “LPG충전소가 2백16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겨, 소비자에게 부당한 부담을 전가시킨다는 여론에 대해 정확한 해명을 요구한다”며 “과다한 용기관리비 책정 및 소비자 부담증가가 산자부의 탁상행정에서 비롯된 것 아니냐”고 질책했다.

이에 신 의원은 용기관리비 책정의 정확한 산출 근거와 기준 자료 등 용기관리비에 대한 실태조사 여부와 향후 관리대책은 무엇인지를 서면 답변해 줄 것을 정덕구 산자부 장관에게 요구했다.

신 의원은 또 “산자부가 수해대책 119 기동대의 발족일자를 8월2일에서 1일로 하루 앞당긴 것을 국회에서 수해대책 실적이라고 보고하는 산자부에 대해 실망을 금치 못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임시국회 산자위는 산자부의 주요현안 보고 및 대우의 구조조정 문제를 비롯한 정부의 빅딜정책을 중심으로한 정책질의로 진행됐다.

고영규 기자 ygko@en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