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건축물 석면조사 대상 확대
환경부, 건축물 석면조사 대상 확대
  • 이종수 기자
  • 승인 2017.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면조사기관 준수사항 미 이행 시 과태료 부과
‘석면안전관리법’ 일부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투데이에너지 이종수 기자]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건축물 석면조사 대상 확대와 석면조사기관의 관리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석면안전관리법’ 일부 개정안이 18일 국무회의에 의결돼 국회에 제출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건축물의 용도변경으로 새롭게 석면조사 대상이 된 경우 1년 이내에 석면조사를 해야 하며 석면조사기관의 준수사항을 명시하고 미 이행 시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석면안전관리법’의 일부 부족한 점을 개선·보완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사용승인을 받아 사용 중인 건축물이 용도변경으로 새롭게 건축물 석면조사 대상이 된 경우 이를 건축물석면 조사대상에 포함하도록 했다.

현재 건축물 석면조사는 ‘석면안전관리법’ 시행(2012년 4월29일) 이후 신·증축 등에 따른 건축물 사용승인서를 받은 날로부터 1년 이내에 해야 하지만 기존 건축물의 용도변경 시 조사 시기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었다.

또한 석면조사기관이 건축물의 석면을 조사할 때에는 건축물석면 조사방법, 건축물석면 지도의 작성기준과 방법 등을 따르도록 했다. 이를 위반할 경우 석면조사기관에 과태료 500만원 이하를 부과하도록 했다.

석면조사기관은 건축물 또는 설비 등에 함유된 석면의 종류와 함유량 등을 조사하는 전문기관으로 고용노동부장관이 지정하며 올해 6월 기준으로 전국에 211개가 있다.

아울러 발주자가 석면해체·제거작업의 감리인을 지정한 경우 이를 신고하도록 하고 위반 시 과태료 200만원 이하를 부과하도록 했다.

현재 ‘석면해체작업 감리인 기준(고시)’에 따라 감리인의 지정신고를 하고 있으나 신고 미 이행 시 조치방안이 없어 지자체의 석면해체·제거 사업장의 관리·감독에 한계가 있었다.

환경부는 이번 ‘석면안전관리법’ 개정안이 시행되면 건축물 석면조사와 석면조사기관에 대한 관리·감독이 강화돼 석면건축물의 유지·보수 및 철거 시 석면 환경피해 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