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안전대책 본격 시행
LPG안전대책 본격 시행
  • 조대인
  • 승인 2001.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기상호, 가격 등 세부운영방안 고시로 운영
한국LP가스공업협회(회장 고광익)의 용기재검기간 연장(3년→5년)안에 대한 관련업계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행 3년으로 돼있는 검사기간을 4∼5년으로 연장할 경우 안전기간을 3년이라고 할 때 1∼2년의 위험기간에 대한 예방 대책이 전무하다는 것이다. 부득이하게 검사기간을 5년으로 연장할 경우라도 안전면에 이상이 없다면 연장으로 인해 발생한 경비절감 부분에 대해서는 소비자의 몫으로 환원되야 한다는 것이다.

현행 충전소의 마진에 포함돼 있는 용기관리비를 삭감해 소비자의 가스 대금을 인하(충전소 마진 인하)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것이다.

사용상의 문제점에 있어서도 40년간 용기를 다루는 방식에 대한 개선책이 전혀 없어 용기관리는 더욱 필요하다는 것이다.

충전된 50kg 용기는 95∼105kg, 20kg 용기는 42∼45kg으로 용기 무게로 인해 시멘트 바닥 등에 손상된다. 또 차량 적재함, 앵글 등에 의해 가스 누설방지에 중요한 도색이 벗겨지고 용기가 찍히며, 차량 적재함에서 지상으로 내릴 때 스커트의 우그러짐이 발생한다고 밝히고 있다.

김문겸 한국가스전문검사기관협회 전무는 “행정당국이나 가스안전공사에서 충전업계의 위험요소를 인식하고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가 원치않는 위험부담을 떠넘기려는 것은 위험한 발상"이라며 “기간연장을 위한 합리적 이유가 있다면 공개하고, 먼저 소비자의 의견수렴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용기재검연장案에 대한 정부의 후속처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고영규 기자 ygko@en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