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산하 공기업, 기강해이 ‘심각’
산업부 산하 공기업, 기강해이 ‘심각’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갑석 의원, “성범죄 등 기강해이 잡을 특단 조치 필요” 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사회 저변에서 성평등 요구가 분출되고 있는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주요 공기업의 성범죄로 인한 기강해이가 드러나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갑석 의원이 주요 공공기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10년간 성 비위 사건 징계 및 기소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6년간 성비위로 징계를 받은 57건 중 형사고발 후 기소된 건수가 8건에 달했다. 또한 해외파견 및 출장 중에 제3국의 여성을 상대로 추행을 벌인 사례도 확인됐다.

형사고발 후 기소된 8건 중 3건은 남동발전에서 발생했다. 특히 남동발전의 영동에코발전본부는 유사 성범죄가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2014년에는 폭행 및 강간미수사건이 발생한 영동본부에서 2017년에 또다시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해외파견 및 출장을 가 해외여성을 상대로 성추행을 일삼다 해임된 사례도 있었다.

송갑석 의원은 반복되는 일부발전사의 성범죄에 대해 기강해이를 다잡는 기관장의 특단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공직사회 내 성 관련 비위는 공직에 대한 국민 신뢰가 심각하게 훼손될 수 있다”라며 “성희롱 및 성폭력 사건 신고제도 및 구제조치에 관한 규정을 마련해 공직사회 내 성 관련 비위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기관장이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