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방폐장 2단계 처분시설 건설사업 표류
경주방폐장 2단계 처분시설 건설사업 표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기구 의원, “본공사 착수 언제될 지 미지수” 우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경주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 2단계 처분시설 건설사업이 수년 동안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어기구 의원은 당초 2016년 12월 완공예정이었던 경주방폐장 2단계 처분시설이 본공사도 착수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어기구 의원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경주방폐장 2단계 처분시설의 사업기간을 당초 2012년 1월에서 2016년 12월까지 예정했으나 1단계 처분시설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반대와 안전성 검증 등의 이유로 사업계획 변경을 통해 사업기간을 2019년 12월까지 3년 간 연장했다.

2016년 9월 경주 지진으로 내진성능 재설계로 2020년 12월로 준공일정을 연장했고 원자력환경공단은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2018년 8월에 인허가를 취득할 예정이었다.

반면 원자력환경공단이 2018년에 원안위의 인허가를 계획대로 받지 못하면서 올초 인허가 취득일을 2019년 9월로, 준공일은 다시 2021년 12월로 재차 변경했으나 현재까지도 원안위의 인허가 획득을 얻지 못해 건설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

어기구 의원은 “인허가 획득이 지연되면서 2017년 12월 부지정지 이후 본공사들은 착수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지난해 건설사업비 532억8,300만원 중 164억2,500만원(집행률 30.8%)만 집행됐고 368억5,800만원은 불용처리됐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