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 스포츠단, 인주연 등 골프선수 새 영입
삼천리 스포츠단, 인주연 등 골프선수 새 영입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연구소에서 입단식 가져
입단식 행사 후 참여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입단식 행사 후 참여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종합에너지그룹 삼천리가 2일 경기도 오산시에 위치한 기술연구소에서 인주연 프로(23)와 강지선 프로(24)의 ‘삼천리 스포츠단 입단식’을 개최했다.

2014년 창단한 삼천리 스포츠단에는 현재 홍란, 김해림, 박채윤, 성지은 프로 등 실력과 인성을 겸비한 대한민국 대표 프로골퍼들이 소속돼 있으며 이들은 삼천리그룹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으며 KLPGA 투어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날 입단한 인주연 프로는 ‘KLPGA 여자탱크’라는 별명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2018년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첫 우승을 거둔 이래 꾸준히 우수한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초등학교 시절 육상과 태권도로 시작해 중학생이 되면서 골프에 입문한 이후로는 3년만에 전국대회에서 우승하고 6년만에 국가대표로 발탁되는 등 빠르게 성장하며 주목 받았다. 172cm의 큰 키에서 뿜어져 나오는 힘과 순발력, 호쾌한 장타력으로 ‘힘주연’이라는 또 다른 별명이 있을 정도다.

지난해 6월 삼천리 스포츠단에 합류한 강지선 프로도 이날 함께 입단식을 가졌다. 강지선 프로는 어린 시절 100미터 달리기와 멀리뛰기 선수로 활동했으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골프를 유학한 독특한 이력을 가졌다.

미국 유학 때는 NJCAA(전미전문대학스포츠연맹) 여자부 골프 1위를 차지해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으며 지난해 삼천리 스포츠단에 발탁됐다. 2019년에는 드림투어를 거쳐 2020년 정규투어 시드권을 획득하여 올해 활약이 더 기대되는 선수다.

이날 새롭게 입단한 선수들은 “우리나라 스포츠 발전에 적극 앞장서고 있는 삼천리 스포츠단의 일원으로 합류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 삼천리 가족의 든든한 응원에 힘입어 2020년에는 좋은성적으로 보답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삼천리그룹은 삼천리 스포츠단 선수들의 실력 향상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으며 선수들은 우수한 성적과 함께 우리나라 골프를 이끌어 가고 있다. 최근 홍란 프로는 8년 만의 정규투어 우승으로 통산 4승을 기록했으며 KLPGA 300 경기 출전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하는 등 베테랑으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 번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