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일렉트릭, 공정자동화 솔루션 공개
슈나이더일렉트릭, 공정자동화 솔루션 공개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어기능‧안전 시스템 유연성 강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트라이코넥스와 에코스트럭처 폭스보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트라이코넥스와 에코스트럭처 폭스보로.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에코스트럭처 트라이코넥스(EcoStruxure Triconex®)와 에코스트럭처 폭스보로(EcoStruxure Foxboro®) 분산제어시스템의 ‘인텔리전트 인클로저’를 발표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폭스보로 DCS(EcoStruxure Foxboro DCS) 및 에코스트럭처 트라이코넥스(EcoStruxure Triconex)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의 IoT 지원 아키텍처인 에코스트럭처 플랜트(EcoStruxure Plant)의 엣지 컨트롤 포트폴리오에 포함된다.

석유 및 가스, 석유화학, 화학 및 기타 고위험 산업 기업을 위해 고안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새 인텔리전트 인클로저는 프로젝트 수행 속도를 높이고 기동비용을 절감한다. 또한 사전 설계되고 테스트된 인텔리전트 인클로저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유연하고 스마트한 엔지니어링 프로그램을 지원해 프로젝트 일정을 단축하고 프로젝트 실행 유연성을 높인다.

이러한 인텔리전트 인클로저는 캐비닛 설계 시간을 대폭 단축하고 시스템 설계를 간소화하며 더 적은 도면과 문서로 엔지니어링, 검토 및 승인 사이클을 줄여 준다.

현장에 유니버설 IO를 설치하면 배선 연결과 필요한 기존 마샬링 캐비닛의 수가 큰 폭으로 줄어들며 결과적으로 프로젝트 종료 시까지 필요한 인력과 비용이 줄어든다. 그 결과 인텔리전트 인클로저를 사용하는 고객은 △캐비닛 엔지니어링 설계 및 문서화 시간 25% 단축 △프로젝트 스케줄 30% 감소 △전통적인 마샬링 캐비닛 30~50% 감소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플랜트 전반에 걸쳐 더 빠르고 쉬운 시운전을 위한 지능형 시스템 설계를 위해서는 인텔리전트 인클로저가 필요하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유연하고 스마트한 엔지니어링 프로그램은 하드웨어가 소프트웨어로부터 분리돼 완전 스테이징 및 공장검수테스트(FAT)가 필요하지 않고 프로세스 데이터를 더 일찍 사용할 수 있으므로 일정 관련 위험요소가 줄어든다. 산업 엔지니어는 최적의 적용사례, 템플릿 및 가상 엔지니어링 환경에서의 테스트를 활용해 설계 오류를 줄이고 운영 준비성을 높일 수 있다.

공정자동화 시스템 포트폴리오부문 부사장인 하니 포우다(Hany Fouda)는 “인텔리전트 인클로저는 핵심적인 공정 자동화 기술에 투자를 촉진하고자 하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노력을 완벽히 보여주는 제품으로 고객의 운영 수익 증대를 돕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라며 “이제 프로젝트 팀은 시스템을 더 빠르게 구축해 출하할 수 있고 필드 배선 및 제어실 구축을 더 빨리 시작할 수 있으며 공정 기동이 빠를수록 생산 시작이 빨라지고 수익창출도 빠르게 발생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