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지역업체 입찰 참여 기준 개선
한난, 지역업체 입찰 참여 기준 개선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 입찰 기준 완화로 지역건설사 1순위자 선정

 

한국지역난방공사 양산지사.

한국지역난방공사 양산지사.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지역업체 입찰 참여’ 참가 자격 기준을 개선했다.

한난은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중소 건설 업체의 지속적인 성장과 상생 협력을 위해 입찰 참가 자격 기준을 개선하고 본격적인 지역 건설 경제 활성화 사업에 나섰다고 밝혔다.

주요 개선 내용으로는 한난이 발주한 건설 공사 입찰에 참여하려면 건설공사 실적이 없는 지역 중소 건설업체와 의무적으로 공동수급체를 구성해야 한다. 이는 지역건설업체의 최소 지분율이 30% 이상이어야만 한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한난은 지역 중소업체 수주율이 제고돼 재정난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난은 지난 2월 개선 된 입찰 참여 기준을 반영해 양산시 사송지구에 안정적인 열 공급을 위한 ‘양산 사송 열수송 연계시설 건설공사’ 입찰을 진행했으며 개찰 결과 경남지역의 대저건설(70%)과 중앙건설(30%)이 1순위자로 선정돼 입찰 조건 개선 취지에 부합한 결과라고 평가하고 있다.

특히 한난은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무 실현을 위해 지속적인 방안을 모색해 왔으며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침체된 가운데 건설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