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해결은 언제쯤
[기자수첩]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해결은 언제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6.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욱 기자
▲김병욱 기자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 증설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증설은 월성원전 2·3·4호기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맥스터) 증설부분이다.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월성원전 내 캐니스터는 이미 포화상태이며 맥스터도 저장량이 한계에 도달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3월 기준으로 사용후핵연료 95% 이상이 맥스터 용량에 저장돼 있으며 현 상황으로는 2년 뒤면 기존 시설이 포화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한수원은 기존 부지 옆에 7기를 더 건설할 계획을 추진했지만 반대 여론으로 인해 아직 진행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더욱이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의견 수렴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최근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가 개최 할 주민설명회는 무산이 되는 등 아직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은 실정이다.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인 맥스터 건설도 중요하지만 실제 쟁점이 될 부분은 중간저장시설을 건설하느냐, 영구처분 시설을 건설하느냐가 더 중요한 부분이다.

국내의 맥스터 및 캐니스터는 임시저장시설이지 중간저장시설도 아닌데 대립이 발생하고 있으니 앞으로의 정책이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

현재 우리나라는 고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을 바로 가동할 수 없는 상황으로 현실적으로 임시 건식저장시설이 필요하다고 관련업계는 말하고 있다.

다만 사회적 합의 및 수용성 부분이 해결되지 않고는 시간만 낭비되는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이제 더 이상 사용후핵연료 문제로 갈등이 아닌 사회적 합의 및 사회적 수용성 등 심도 있는 숙의를 통해 이 문제가 해결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맥스터 2020-06-23 17:01:20
민주적인 절차에 따라 공정한 참어단은 선탁을 바랍니다
경주의 재도약을 위한 필수선탁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