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IEA 청정에너지전환 회의서 다각적 협력방안 논의
산업부, IEA 청정에너지전환 회의서 다각적 협력방안 논의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한 코로나19 회복 전력시스템 구축 등 설명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9일 IEA 청정에너지전환 고위급회의에 참석, 청정에너지 미래와 지속가능한 회복에 대해 IEA 회원국, 국제기구 및 주요 에너지기업 대표들과 의견을 나눴다.

이번 고위급회의는 앞서 개최된 IEA 라운드테이블을 마무리하는  자리로 그간의 논의 내용을 공유하고 청정에너지 미래 달성 방안과 민·관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에너지안보를 위한 고용 창출과 경제 성장 △청정에너지기술 혁신 가속화 △포용적이고 공정한 회복 △전력안보와 지속가능성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주영준 실장은 전력안보와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한 고위급 패널에 참여해 한국의 에너지전환 정책 및 성과와 함께, 지속가능한 전력시스템 구축을 위한 한국의 계획을 설명했다.

특히 최근 한국이 경기회복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그린뉴딜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통해 에너지전환을 가속화하고 지속가능한 전력시스템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소개했다.

지속가능한 전력시스템을 위한 방안으로 △IT 기술혁신을 통한 전력시스템 유연성 확보 △재생에너지 간헐성에 신속 대처할 수 있는 ESS 등 백업설비 확충 △RE100, 스마트 그린산단 등 산업분야의 녹색혁신을 추진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참여국들은 정부가 청정에너지기술 혁신, 포용적이고 공정한 회복, 회복력있는 전력시스템 구축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데 공감하면서 청정에너지 미래를 향한 지속가능한 회복을 위해 국제 공조를 강화해나가기로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