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국제 영상스토리 이해 AI 경진대회 준우승
원자력硏, 국제 영상스토리 이해 AI 경진대회 준우승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기술 활용 원자로 데이터분석으로 원전 이상·결함 탐지 연구
DramaQA 과제 예제.
DramaQA 과제 예제.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AI 연구가 활발해지면서 영화나 드라마와 같은 영상물을 AI가 얼마나 잘 이해하는지 겨루는 대회까지 생겨난 가운데 유럽컴퓨터비전(ECCV, European Conference on Computer Vision) 학술대회 워크숍에서 열리는 ‘영상 스토리 이해(Drama QA 챌린지) 인공지능 국제대회’가 대표적이다. 이 대회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참가팀이 준우승을 차지해 화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지능형컴퓨팅연구실의 ‘HARD KAERI’팀이 올해 ‘Drama QA 챌린지’에서 지난 1일 준우승을 차지해 우리나라 지능형 영상분석기술의 기술력을 입증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원자력연구원은 28일 예정된 유럽컴퓨터비젼 국제학술대회 워크숍에 준우승 수상자로 초청받아 상금 수령과 함께 해당 연구를 발표한다. 원자력연구원의 이번 대회 참가는 유클리드소프트와 공동으로 수행중인 한국정보화진흥원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Drama QA 챌린지’는 2019년부터 서울대학교가 주관해 올해로 두 번째 열리는 영상스토리 이해 대회로 전세계의 글로벌 기업과 대학이 참여하고 있다. 참가 팀들이 만든 AI가 영상과 영상 속 대화의 내용을 얼마나 잘 이해하는지를 겨룬다. 
 
올해 대회 본선에는 11개 팀이 블라인드 테스트에 참가해 기술력을 겨뤘다. 드라마 ‘또 오해영’의 화자 간의 대화, 화자의 감정 등과 같은 복합 데이터를 활용해 질의응답을 위한 AI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오지선다형 객관식 답변 중 가장 정답과 가까운 후보를 선택하는 과정으로 정확성을 판단했다. 예를 들면 “해영이 엄마가 해영이에게 화가 난 이유는?”과 같은 질문에 기계가 드라마의 내용을 토대로 정답을 선택하는 과제이다.

이처럼 영상스토리의 이해 문제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기계가 드라마 내용을 이해하고 그 내용에 대해 자연어로 묻고 답하는 고난도 인공지능 기술이 필요한 분야이다.

원자력연구원 지능형컴퓨팅연구실은 그동안 영상보안, 영상인식 등 인공지능 경진대회를 통해 꾸준히 인공지능 기술력을 축적해 왔으며 이번 대회 입상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지능형 영상 분석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연구원은 인공지능기술을 활용한 지능형 영상분석기술 외에 원자로 데이터분석을 통한 이상 탐지 및 원전 결함탐지 기술개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대회를 이끈 지능형컴퓨팅연구실 임경태, 이유한 박사는 영상처리와 자연어처리를 함께 공부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라며 “다음엔 꼭 우승하겠다”고 밝혔다.

유용균 지능형컴퓨팅연구실 실장은 “향후 지능형 영상 분석기술을 통해 안전한 원전 운영뿐 아니라 시각장애인, 아동, 노인과 같은 사회 약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 개발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