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내달 수소충전소 2곳 추가 준공···총 8개소
울산시, 내달 수소충전소 2곳 추가 준공···총 8개소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전기차 보조금 226대 지급···76억8,400만원 지원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내달 울산시에 수소충전소 2곳이 추가 준공된다.

이렇게 될 경우 울산에는 총 8개소의 수소충전소가 가동돼 전국 35곳의 수소충전소 중 울산은 22.9%의 보급률을 기록하게 됐다.

울산시에 따르면 울주군 덕하공영차고지 내 수소충전소와 남구 여천오거리 인근 투게더 수소충전소(남구 신화로 101) 공사가 마무리 작업에 들어가 9월말 준공된다.

덕하공영차고지 수소충전소는 버스전용충전소로 수소승용차 대비 5배 이상의 수소가 필요하고 충전 후 대기시간이 긴 수소버스 충전을 전담하게 된다.

이에 따라 일반 수소충전소에서 수소버스 충전 시 발생했던 수소승용차 운행자들의 불편이 해소될 예정이다.

투게더 수소충전소는 전국 최초로 배관을 통해 수소를 공급하는 충전소로 1일 130대 이상을 충전할 수 있는 시설 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는 1일 50대 정도 충전 가능한 기존 수소충전소에 비해 두배 이상 향상된 시설 능력이다.

현재 구축 중인 수소충전소가 준공되면 울산 내 수소전기차 충전 환경은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울산뿐만 아니라 서울, 경기, 충북, 전북, 전남, 경북, 경남 등 전국적으로 수소충전소 구축이 확대되고 있어 수소전기차를 이용한 장거리 운행 부담도 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시는 지난 2월13일부터 ‘2020년도 수소전기차 보급사업’을 시작해 수소전기차 구매 시 3,400만원(국비, 시비)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또한 최대 660만원의 세제 감면(개별소비세 400만 원, 교육세 120만 원, 취득세 140만 원)과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할인, 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 등의 혜택도 제공하고 있다.

이달 10일 기준으로 울산시는 총 226대에 76억8,4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했다.

수소전기차는 차량 운행 시 유해가스 배출이 전혀 없고 수소차 1대를 운행하면 운행한 시간만큼 성인 43명이 마실 수 있는 공기 정화(미세먼지 제거) 효과가 있는 친환경 미래자동차이다.

또한 뛰어난 출력과 정숙성, 충전시간 대비 긴 주행거리(1회 충전 시 609㎞) 및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 서라운드 뷰 모니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 우수한 성능으로 기존 운행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분산 전원을 통해 소음·매연 없이 장시간 전기 사용이 가능해 캠핑 등 야외활동에도 적합한 차종이다.

구매자는 울산시청에 직접 보조금을 신청할 필요 없이 수소전기차 제조·판매사인 현대자동차 지점·대리점을 통해 필요한 서류를 제출해 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다.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울산시 누리집(http://www.ulsan.go.kr, 공고→고시공고)의 공고문을 참조하거나 울산시 에너지산업과(229-6484) 또는 콜센터(120)로 문의하면 된다.

울산시의 관계자는 “수소에너지는 미국, 일본 등 세계 주요국에서 각광받는 신재생 에너지이며 수소전기차와 수소충전 인프라 확산은 수소를 중심으로 한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의 시작”이라며 “친환경적이면서 경제성까지 우수한 미래차 수소전기차에 울산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