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도시가스 안전점검원 처우개선, 근본해결 필요
[기자수첩] 도시가스 안전점검원 처우개선, 근본해결 필요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인 기자
▲박병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최근 도시가스업계는 안전점검원들의 근무환경이 최대 관심사 중 하나로 떠올랐다.

과거 성폭력을 당했다며 한 도시가스 안전점검원이 자살을 시도한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산업부, 한국가스안전공사는 ‘도시가스 안전점검원 처우개선’이라는 이름의 연구용역을 진행했다.

도시가스 안전점검원들은 사용가의 집을 직접적으로 방문해 밀폐된 공간에서 점검을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성폭력에 노출될 확률이 높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하지만 실제로 뚜껑을 열어본 결과 성폭력 문제보다는 도시가스 사용가들의 안전점검 거부가 문제가 됐다.

안전점검원들을 대상으로 근무상 어려웠던 점에 대해 조사한 결과 안전점검 거부세대가 전체 답변 중 49%나 차지했다.

당초 우려됐던 성범죄, 폭언 등은 각각 8.1%를 차지해 상대적으로 적었다.

안전점검원에 대한 처우개선이 목표라면 점검거부세대에 대한 해결책이 우선 시 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안전점검원들 사이에서는 2인1조가 성범죄 예방이라는 순기능 보다는 2인간 스케줄 조정, 동선 협의 등 여러 가지 업무적인 어려움이 뒤따를 것이라는 의견이 상당했다.

2인1조 제도보다는 안전점검원이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도록 호신용 장구를 제공하거나 성범죄 발생 위험세대를 특정해 별도로 관리하는 방향이 더 유익할 수 있다.

2인1조에 대해 도시가스업계는 인건비 상승으로 인한 요금상승이 우려된다.

또한 당사자들인 안전점검원들의 대부분도 2인1조 제도에 대한 실효성에 회의감을 표하고 있다.

2인1조 제도 보다 더욱 실효성 있고 합리적인 대안이 나오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