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本, 지역 해변 살리기 ‘앞장’ 
월성원전本, 지역 해변 살리기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남면 해변정화활동 시행
월성원자력본부 관계자들이 해변정화활동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월성원자력본부 관계자들이 해변정화활동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는 11일 양남면 수렴1리 마을해변에서 양남면사무소와 함께 해변정화활동을 펼쳤다. 

이날 활동은 지역과 소통하며 원전 수용성을 제고하고 노경 간의 유대감을 강화하기 위해 시행됐다.

정화활동에는 월성본부 주요 경영진과 노동조합 임원 등 30여명과 양남면장 및 양남면사무소 직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수렴1리 해변에서 9호와 10호 태풍으로 인해 나뭇가지와 각종 쓰레기로 뒤덮인 해변을 정리했다.

금대호 양남면장은 “월성본부가 연달아 온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양남면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줘 고맙다”고 말했다, 

이에 노기경 본부장은 “오늘 정화활동 외에도 월성본부의 62개 자매마을 결연부서가 각 마을별 피해 상황을 파악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추가 지원을 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기영재 수석부위원장도 “노동조합도 도울 수 있는 부분은 최선을 다해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앞으로도 월성본부는 깨끗하고 쾌적한 자연환경 보전과 지역과의 상생을 위해 다양하고 활발한 활동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