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연, 국내외 수소 전문가 교류의 장 마련
에너지연, 국내외 수소 전문가 교류의 장 마련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0.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온라인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엄 개최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김종남, 이하 에너지연)은 15일 오전 10시부터 온라인으로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을 개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용홍택 연구개발정책실장의 개회사와 에너지연 김종남 원장의 환영사로 시작되는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수소관련 정책, 시장, 산업, 기술에 대한 국내외 전문가의 발제로 이뤄진 Session1과 Technical Session으로 진행되는 Session2로 구성된다.

Session1에서는 수소 정책, 시장, 산업, 기술에 대한 발제가 진행된다. △수소 정책에 관해 산업통상자원부 신에너지산업과 최연우 과장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후환경대응팀 한우진 팀장이 ‘한국판 뉴딜과 수소경제’와 ‘정부의 수소 기술 개발 지원 전략’을 발표할 계획이다. △수소시장분야는 ‘Hydrogen: The Molecule to Power a Clean Economy’를 주제로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loomberg New Energy Finance, BNEF) 마틴 텐글러(Martin Tengler) 선임분석관 △산업분야에서는 ‘수소전기차 개발 동향과 수소모빌리티’에 관해 현대자동차 박순찬 상무 △기술분야에서는 ‘수소·연료전지 기술개발 현황 및 향후 개발방향’에 대해 에너지연 양태현 미래에너지연구본부장이 발표한다.

이어 오후에 진행될 Session2에서는 그린수소 생산, 수소 인프라, 수소 시범도시, 수소저장 등 수소 기술 개발과 활용에 대한 전문가들의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심포지움은 온라인 사전등록자에 한해 행사 전 날 온라인 생중계 접속을 위한 URL이 제공된다.

김종남 에너지연 원장은 “이번 심포지움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수소 전문가들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마련됐다”라며 “에너지연은 국내 유일의 에너지기술 전문연구기관으로서 수소 기술개발을 선도할 뿐만 아니라 수소 각 분야 간 교류를 주도해 수소경제사회를 실현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 주관하며 한국연구재단이 후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