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초래 이산화탄소 지속 증가
기후위기 초래 이산화탄소 지속 증가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2019 지구대기감시 보고서 발간
연평균 이산화탄소 농도 변화 경향.
연평균 이산화탄소 농도 변화 경향.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이상기후로 국내에도 많은 피해가 초래되고 있는 가운데 기후변화 주 원인으로 꼽히는 이산화탄소 농도가 지속적으로 증가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기상청(청장 김종석) 국립기상과학원은 ‘2019 지구대기감시 보고서’를 통해  2019년 우리나라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미국해양대기청(NOAA)에서 발표한 전지구 평균농도(409.8ppm)보다 높았으며 여전히 가파른 상승 경향을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간한 2019 지구대기감시 보고서는 우리나라에서 관측한 이산화탄소 농도를 비롯한 대표적 온실가스 분석결과 등을 담고 있다.

특히 올여름 한반도를 강타한 집중호우와 연이은 태풍 등 이제껏 경험하지 못했던 이상 기상현상의 원인으로 기후변화가 지목되면서 보고서의 온실가스 증가세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반도를 대표하는 기후변화감시소인 안면도에서 관측한 2019년 이산화탄소 연평균 농도는 417.9ppm으로 전년(415.2ppm)대비 2.7ppm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10년간(2009~2018년) 안면도의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율(연간 2.4ppm)은 전 지구 평균 증가율(연간 2.3ppm)과 비슷한 수준이다.

2019년에 온실가스가 높았던 이유로는 다른 주요 관측소(마우나로아, 2.9ppm 증가)와 비슷한 결과로 전세계적으로 고온현상이 발생하면서 해양과 토양에서의 온실가스 배출이 많아진 결과로 판단하고 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기후와 환경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그린뉴딜 전략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기후위기를 초래할 수 있는 온실가스에 대한 정확한 관측과 자료의 확보라”라며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기상청은 신뢰도 높은 기후정보를 제공해 이를 통해 기후변화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