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MS協, 해외 온라인 상담회 지원
BEMS協, 해외 온라인 상담회 지원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바이어매칭 통한 중소기업 수출 지원
(주)아이엠헬스케어 관계자가 온라인 화상상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주)아이엠헬스케어 관계자가 온라인 화상상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사)한국BEMS협회(회장 이재승)는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스마트에너지 분야 시장개척을 위해 온라인 화상상담회를 개최했다.

온라인 화상상담회는 코로나19 확산 및 각 국의 입국제한 조치로 인해 해외진출 기회가 축소돼 수출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EMS(에너지관리시스템) 관련 중소기업에게 새로운 수출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비대면(언택트) 방식으로 현지기업과 수출상담을 지원해주는 중소기업 수출지원 프로그램이다.

이번 행사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하고 한국BEMS협회에서 주관하는 ‘스마트에너지 수출컨소시엄 사업’의 일환으로 개별적으로 해외 진출이 어려운 우수 중소기업으로 선정된 협회 회원사 중소기업 10개 업체가 참여했다.

협회는 매년 베트남·인도네시아 현지 주요 사업자 및 바이어를 발굴해 수출상담회를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판로개척 및 전략적 수출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베트남,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동남아는 에너지전환정책을 추진 중이며 한국정부와 산업기술, 에너지·자원 협력 및 자유무역협정 등 지속적 경제협력방안을 논의 중인 수출전략 지역이다. 

아울러 BEMS협회에서도 매년 관련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희망지역 수요조사를 통해 지역을 선정하고 참여기업 요구사항을 반영해 현지 시장 동향파악 및 판로개척전략을 지원하고 있다.

국내 참여기업은 이번 온라인 상담을 통해 구체적인 협의를 위한 샘플 협의를 진행 중에 있으며 참여 기업 중 ㈜누리텔레콤은 인도네시아의 통신사 벤더인 PT RAJAWALI사와 상담 후 추후 900만달러 규모의 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병훈 BEMS협회 사무총장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는 경제성장에 따른 높은 에너지 수요 증가에 맞춰 전력산업, 재생에너지, 에너지효율 및 에너지자원 등 다양한 에너지분야에 대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고 있는 중요한 수출전략지역으로 포스트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베트남·인도네시아 지역 시장진출 및 수출판로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중소기업 수출지원과 기술경쟁력 제고를 위한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예산확대지원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