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公, 백령도 해역 해양 정화활동 실시
해양환경公, 백령도 해역 해양 정화활동 실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관기관·NGO·지역주민과 함께 해양쓰레기 0.35톤 수거
해양환경공단 등 유관기관과 지역주민들이 정화활동을 마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해양환경공단 등 유관기관과 지역주민들이 정화활동을 마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백령도 주변 해역을 대상으로 해양생태계 다양성 회복과 점박이물범 등 해양보호생물들의 서식처 개선을 위해 해양쓰레기 0.35톤을 수거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백령도는 연간 200~300여마리의 점박이물범과 달랑게, 쇠가마우지, 검은머리물떼새, 저어새, 노랑부리백로 등 다양한 해양보호생물의 중요한 서식지로서 공단에서는 이를 보호하기 위한 서식처 개선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은 백령도 하늬바다 인공쉼터와 하늬해변 일대에서 실시됐으며 공단과 점박이물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지역어촌계 및 유관기관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여하여 해양쓰레기 0.35톤을 수거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백령도는 점박이물범 등 다양한 해양보호생물들의 삶의 터전이다”라며 “유관기관과 NGO, 어촌계 등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백령도가 해양생물 서식지로서 기능을 잘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