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전력시장 제도개선 전문가회의 개최
전력거래소, 전력시장 제도개선 전문가회의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격입찰 도입 등 전력시장 발전방향 논의
전력시장 제도개선 전문가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전력시장 제도개선 전문가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전력거래소(이사장 조영탁)는 지난 18일 ‘전력시장 개선을 위한 가격입찰 도입방향’을 주제로 전문가 회의를 개최했다.

전력거래소는 이번 회의에서 전력그룹사 처장급 경영진뿐만 아니라 박호정 고려대교수, 노재형 건국대 교수, 이유수 에너지경제연구원 박사 등 국내 전문가들을 다수 초청해 탈탄소화 및 재생에너지 확대라는 정책 목표를 효과적으로 달성하기 위한 전력시장 발전 방향에 대해 의견을 공유했다.

이날 문경섭 전력거래소 시장개발처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최초 전력시장 개설 시 비용기반시장(CBP)이 도입된 배경 및 그 성과와 한계, 해외 전력시장 사례 등을 언급했으며 특히 새로운 에너지 정책을 반영하기 위해서는 현 전력시장의 비용반영 방식을 전면 개선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전력그룹사 경영진과 전력시장 전문가들은 문경섭 처장의 발표에 대체로 동의하면서 현 CBP 시장은 연료비를 중심으로 미리 정해진 경직된 방식으로 평가하고 있기 때문에 잦은 발전기 기동·정지 및 출력 증감발을 통해 전력 계통 안정운영에 기여하는 발전기가 자기 비용을 제대로 평가받지 못해 손실이 발생하는 불합리한 점이 있다는 점은 물론 배출권 시장을 통한 탄소비용도 새롭게 평가해 급전순위 결정 등에 반영하는 것이 어렵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전문가들은 가격입찰 방식의 도입을 제시하면서도 주요 해외사례와 같이 확대되는 발전기 자율성에 상응하는 수준으로 시장감시 기능을 보강하고 시장가격 변동성에 대해 발전기 스스로 위험을 회피하도록 장기계약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음을 언급했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는 전면적인 가격입찰 도입에 대한 보완책도 논의됐으며 정책목표 달성에 용이하고 경쟁효과도 큰 일부 전원에 한정해 가격입찰을 우선 도입하거나 입찰가격에 미리 상하한을 정해두고 운영하는 제한적 가격입찰 등이 논의됐다.

전력거래소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전문가 및 회원사 의견수렴을 통해 전력 부문의 효과적인 국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마련해 도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