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충전소 핵심 부품·기술 국산화율 42% 불과
수소충전소 핵심 부품·기술 국산화율 42% 불과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고 보조금 50%~70%,고스란히 외국기업 품으로
신영대 의원 “기술개발 앞당겨 비용 절감, 안정적 운영 도모해야”

신영대 의원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수소충전소 건립 관련 기술과 압축기, 고압용기, 디스펜서, 프리쿨러, 고압밸브 등 핵심부품 국산화율이 42%에 불과해 수소충전소 건립 및 수리 일정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예산 지원을 통한 국가 보조금 50~70%가 고스란히 외국기업 품으로 돌아갈 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해 부품을 제때 조달받지 못해 멈춰선 수소충전소가 올해에만도 10개소에 이르며 엔지니어 입국 차질로 충전소 걸립과 수리 일정이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신영대 의원은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수소충전소 건립의 상당 부분을 의존하고 있는 해외기업 기술인력 및 부품 조달이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지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영대 의원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독일 린데社가 국내에서 시공 중인 7개 충전소가 일정 차질을 빚고 있으며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얀성(서울, 부산 양방향), 함안(부산), 하남 만남의 광장(서울,  부산 양방향), 여주(강릉), H부산(대도), H국회, H인천에코, 광주 동곡, 창원 성주 등 10개에 달하는 충전소가 수입 부품 고장으로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독일로부터 조달한 충전소 압축기 고장으로 인한 운영 차질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 동곡충전소, 안성(부산)충전소의 경우 압축기 관련 고장으로 196시간 동안 가동 차질을 빚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신 의원은 수소충전소의 낮은 국산화율로 인한 국부유출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일반충전소의 경우 충전소 건설비 30억원 중 50%를, 버스충전소의 경우 60억원의 건설비용 중 70%를 보조금으로 지원하고 있지만 국고 보조금이 고스란히 해외 기업으로 넘어가는 셈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와 관련된 모든 부품과 기술의 100% 국산화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구축비용의 70%가 저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영대 의원은 “산업부가 제시한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 부품 기술 100% 국산화 계획을 대폭 앞당겨 충전소 건립 및 운영 비용 절감이 절실하다”라며 “산업부의 관련 R&D 예산을 대폭 확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9월18일 현재 수소자동차는 9,266대가 보급됐고 8월 기준으로 수소충전소는 47기(연구용 8기 포함) 건립에 그쳐 정부가 지난해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서 제시한 2022년 수소차 6만7,000대 보급(내수), 수소충전소 310개소 건립 목표를 달성하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낳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