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R&D 연구비 최근 5년간 97억원 유용···부정행위 근절 필요
중기 R&D 연구비 최근 5년간 97억원 유용···부정행위 근절 필요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만 의원, “부정행위로 중소기업 성장에 치명적”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최근 5년간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기정원)을 통해 지원된 R&D 관련 연구비 중 97억원이 유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성만 의원(부평갑)은 중소벤처기업으로부터 제출받은 ‘중기 R&D 연구비 유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20년 7월까지 기정원이 R&D 사업을 위해 지원한 연구비 중 유용 건수가 123건에 달하며 총 유용 금액은 97억8,000만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중 환수 금액은 73억원으로 전체 유용액의 4분의 1 가량은 아직 회수되지 못한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매년 평균 24.6건의 연구비 유용이 발생했고 지난 2018년에는 무려 58건의 연구비 유용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해 유용 금액 22억5,000만원 중 환수한 금액은 11억8,000만원으로 절반에 불과했다.

연구비 유용 행태를 살펴보면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인력에 대한 인건비를 지급받거나 실거래가 없었음에도 실거래가 있는 것처럼 가장하고 지원금을 받는 등의 수법으로 연구비를 부당하게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기정원은 연구비 부정사용 방지를 위해 ‘R&D부정사용 신고센터’를 지난해 6월부터 운영하고 있지만 올해에도 11건의 유용과 11억5,000만원의 유용 금액이 발생하는 등 별다른 성과를 보지 못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R&D 기업의 청렴 교육을 실시하고 부정행위 모니터링을 대폭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성만 의원은 “R&D는 중소기업 역량 강화를 위한 핵심사업”이라며 “관련 사업이 위축되지 않도록 유용행위에 대한 모니터링 확충과 효율적 환수 체계를 구축하는 등 부정행위 근절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