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풍력 확대 과정서 어민피해 없도록 만전 기해야”
“해상풍력 확대 과정서 어민피해 없도록 만전 기해야”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개호 농해수위 위원장, 피해보상·제도 마련 등 해수부 역할 강조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이개호 위원장은 8일 해양수산부·해양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정부 해상풍력발전 확대 계획에 대한 어업인의 우려를 전달하고 피해 보상 및 의견 수렴 절차 마련 등 해양수산부의 적극적 대책을 주문했다.

정부는 현재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7%에서 20%까지 높이는 ‘재생에너지 3020 계획’에 따라 해상풍력시설을 현재 6개소 132.5W의 100배 수준 확대를 목표로 전국에 67개소의 신규 조성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전 세계적 신재생에너지 확대 추세에 발맞춰 온실가스 감축 및 친환경에너지 도입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 그린뉴딜을 통한 일자리 확대 및 경기 부양 등 해상풍력 확대의 명분과 효과는 분명하지만 이를 우려하는 어업인들의 목소리가 크다는 것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라며 “어업인들은 해상풍력시설의 무분별한 설치를 통한 조업구역 상실, 소음 및 전자파로 인한 해양생태계 교란, 해양환경 및 수산자원 영향에 대한 실증조사 부족 등으로 해상풍력의 확대가 결국 삶의 터전 상실로 이어질 것을 걱정하고 있고 특히 추진과정에서 어업인의 목소리가 무시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 크게 분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해양수산부가 에너지가 아닌 바다를 주관하는 부처로서 어업인들의 이러한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해상풍력 확대로 어업인들의 피해가 없도록 보상과 제도 마련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