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F 문제 해결 위한 범정부 대책 마련 촉구
SRF 문제 해결 위한 범정부 대책 마련 촉구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정훈 의원, “주민반대 연료 아닌 쓰레기라는 인식 때문”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나주 SRF(고형폐기물연료) 열병합발전소의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신정훈 의원은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성윤모 산업부 장관에게 “지난 3년간 SRF 발전소 사업허가를 받은 60여곳 중 나주를 비롯 강원 원주, 경기 양주·동두천·여주, 전남 담양·무안 등 10여곳의 사업이 중단되거나 좌초되고 있는데 가장 큰 이유는 SRF가 연료가 아니라 쓰레기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한난의 연료수급계획에 따르면 나주SRF에는 광주 생활쓰레기가 1일 최대 360톤 반입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신 의원은 “행정절차상 공문하나로 광주쓰레기가 나주열병합발전소로 투입되기 때문에 주민반대는 당연한 것이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SRF는 에너지가 아니라 폐기물 정책으로 엄격한 절차와 과정을 통해 관리돼야 하며 폐기물관리법상 기본원칙인 환경보전과 국민건강보호가 최우선돼야 한다”라며 “SRF문제 해결을 위해 산업부가 환경부와 함께 범정부적인 대책 마련에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