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원전 사고·고장 62건
최근 5년간 원전 사고·고장 62건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승래 의원 “철저한 정비 필요” 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최근 5년간 국내 원전 사고·고장 건수가 총 62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조승래 의원이 원전안전운영정보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2016년 이후 총 62건의 원전 사고·고장이 있었으며 올해 발생한 9건 중 6건은 태풍 마이삭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원전 사고·고장 현황을 원인별로 구분해 보면 인적 원인이 8건이었으며 기계·전기·계측 등 실내 결함은 각각 16건, 9건, 8건이었으며 외부 요인에 의한 사고·고장은 총 16건이었다.

조승래 의원은 “원전과 관련된 사건 사고는 아무리 사소한 것이라고 해도 주민들에게 커다란 우려를 안겨줄 수 있는 만큼 철저한 원전 정비와 대비가 필요하다”라며 “특히 올해처럼 태풍과 같은 외부적 자연재해로 빈번한 고장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국수력원자력과 원자력위원회가 원인을 면밀히 파악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