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산업안전관리, 위험의 외주화 계속되고 있다”
“원전 산업안전관리, 위험의 외주화 계속되고 있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희 의원, “철저한 점검관리·인명 피해 근절대책 필요”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국내 원자력발전소에서 협력사 하청 직원의 산업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어 원전 노동자 인명피해 근절대책이 시급하게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상희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61명의 직원이 안전관리업무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해당 제출자료에 따르면 총 사고자 61명 중 약 80%에 해당하는 49명의 협력사 직원이 안전관리업무 도중 부상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도에는 해수 배수관 거품제거 장치를 철거하던 협력사 직원이 작업 중 추락해 사망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한수원 소속 직원의 사고 건수는 11건으로 집계됐다. 

이에 김상희 의원은 “그 어떤 일도 사람의 생명과 안전보다 앞설 수 없다”라며 “산업안전사고 피해자의 대부분이 협력사 직원인 것으로 나타나 원전 현장에서 위험의 외주화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의원은 “소속에 구분 없이 고위험 산업안전 관리 작업자에게 안전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는 것은 매우 기본적인 일”이라며 “원전 노동자 안전관리에 대한 철저한 점검과 감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여러 차례 지적됐음에도 원전 산업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어 대단히 유감스럽다”라며 “원전 노동자의 안전한 근무 환경을 위해 이번 국감에서도 다시 한 번 강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