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7억원 들여 보급한 AMI 122만대 리콜
817억원 들여 보급한 AMI 122만대 리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만 의원, “리콜 발생한 제조사 지속 납품” 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817억원의 예산을 들여 보급한 AMI(스마트계량기)를 보급했음에도 엄청난 규모가 리콜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경만 의원이 한국전력공사의 자료를 확인한 결과 AMI가 도입된 2010년 이후 올해초(2020년 1월)까지 약 122만여대의 AMI계량기가 리콜됐으며 리콜이 이뤄진 AMI계량기를 구매하는 데 들어간 비용은 679억원, 설치비는 138억원으로 총 817억원을 한전이 부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업체가 부담한 리콜비용은 127억원 수준이다.

리콜 사유로는 △전압전류 데이터 전송 오류  △검침시간 전송 오류  △비정상 계량  △계절 변경 시 전력사용량 및 최대수요전력 오검침 등 펌웨어 결함이 주된 원인이었으며  △펌웨어 변조 부동작 발생  △펌웨어 버전 착오입력으로 역방향 계량 시 LCD창 소수점 사라짐 등이다.

한편 A업체는 2014년 납품에 참여했으며 2016년 펌웨어 결함으로 첫 번째 리콜 조치가 이뤄졌으나 다시 납품을 하기 시작했고, 2017년, 2019년 두차례나 더 펌웨어 결함으로 리콜 조치를 받았다. B업체의 경우에도 2014년 납품에 참여, 2016년에 리콜 조치가 이뤄졌으나 2019년 다시 납품을 시작, 2020년 올해 또 다시 리콜이 발생했다.

또한 2020년 현재 AMI의 목표 보급량은 총 2,250만호이지만 현재 975만호로 목표량대비 43.3%에 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AMI계량기는 전력량계와 전력선(PLC)통계, 양방형 통신망 등을 이용해 전력사용량, 시간대별 요금정보 등 전기 사용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스마트 계량기이다.

김경만 의원은 “AMI는 스마트그리드 구축의 핵심이며 에너지 효율화를 통한 비용 절감 등 그린뉴딜 정책에 필수적인 요소”라며 “AMI계량기 펌웨어 오류의 근본적인 원인을 시급히 파악해 결함을 줄이고 보급 확산에 더욱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