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 인접 원전, 염해 대책 없어
해안 인접 원전, 염해 대책 없어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필모 의원, “내구성 시험·세척주기 조정 등 대책 필요” 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일선 원자력발전소들이 해안에 입지하면서도 염해 대책이 전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더불어 정필모 의원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자력안전위원회 및 소관‧유관기관 국정감사에서 “해안으로부터 신고리원전은 200m, 고리원전은 230m, 월성원전은 345m 이격돼 있다”라며 “해안선으로부터 500m 이내는 언제든지 염해피해가 발생 가능한 ‘중염해지역’”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지난 9월 태풍 마이삭‧하이선에 의한 원전정지와 관련해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와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후진적 원전사고를 답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지난 2003년 태풍 매미 내습 당시에도 송전선로 고장이 발생했고 그 원인은 염분 내습으로 인한 섬락‧지락이 발생한 것”이라며 “지난 18년 동안 원안위와 한수원이 태풍방재 및 염해에 대한 문제의식이 전혀 없었고 대책도 전무했다는 방증”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한수원은 태풍에 의해 지속적으로 염해를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대책수립이 전무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 의원은 “원전정지의 직접적 원인은 애자에 염분이 누적되면서 절연기능이 저하됐던 것으로 애자 등 관련부품 도입시 염해 내구성 시험 등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라며 “현행 18개월마다 진행하고 있는 송수전선로 세척을 해마다 태풍 상륙 이전에 실시하는 등 염해에 적극적으로 대비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9월 태풍 마이삭‧하이선 상륙 당시 고리 3‧4호기 등 원전 6기 발전정지가 발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