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이동형 발전차 성능 공개검증해야
한수원, 이동형 발전차 성능 공개검증해야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필모 의원, “느슨한 입회검증만 의존한 묻지마 인수” 주장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후쿠시마 후속조치 일환으로 도입한 이동형 발전차 성능을 공개적으로 재검증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필모 의원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및 소관‧유관기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정필모 의원은 “최근 한수원이 이동형 발전차 구매와 관련 납품업체인 STX엔진의 시험 결과 및 성적서 조작을 확인하고 검찰에 고발했다”라며 “한수원의 부실한 시설검증 능력이 백일하에 드러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동형 발전차는 발전소 내 정전사고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한 장비이다. 자연재해 등 비상 시 168시간 정지 없이 연속운전이 가능해야 한다.

정 의원은 “이번 부실 이동형 발전차 납품은 STX 엔진의 시험 결과 조작에 더해 한수원의 부실검증으로 발생한 것”이라며 “한수원은 느슨한 입회 검증에만 근거해 대당 33억원에 달하는 고가장비를 덜컥 납품 받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 의원은 “168시간 동안 온전히 입회하지 못한다면 CCTV 검증을 통해 엔진 정지 여부를 점검해야 했다”라며 “입회 조사를 부실하게 시행하고 CCTV 검증을 하지 않은 관련자를 철저히 문책하고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정 의원은 “한수원은 기배치된 3.2MW급 이동형 발전차를 포함해 운영하고 있는 이동형 발전차 전수의 성능 만족 여부를 다시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