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강기안전공단, 中企 동반성장 3년간 하위등급
승강기안전공단, 中企 동반성장 3년간 하위등급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호 의원, “중소기업과 협력 및 상생 조치 마련해야”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을 비롯한 행정안전부 산하 공공기관이 중소기업 동반성장과 상생협력 평가에서 저조한 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재호 의원은 행정안전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승강기안전공단과 한국정보화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중소기업 동반성장 평가에서 승강기안전공단은 최하등급인 보통 등급을, 정보화진흥원은 최하위 등급인 개선 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는 중소벤처기업부가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분야에서 공공기관의 선도적 역할과 노력을 유도하기 위해 지난 2007년 도입해 매년 평가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승강기안전공단의 경우 동반성장 평가에서 지난 2016년 최하 등급인 개선 등급을 받았지만 2017년에는 보통 등급으로 한단계 상향 했찌만 이후 3년동안 하위 등급인 보통 등급을 받았다.

정보화진흥원의 경우 지난 2016년 보통 등급을 받았지만 2017년부터 3년동안 최하위 등급인 개선 등급을 받았다.

지난해 평가에서 승강기안전공단은 사업실적에서 73점으로 다소 높지만 중소기업 체감도가 20점도 안되는 낮은 등급을 받았다.

정보화진흥원은 사업실적이 65점, 중소기업 체감도 18.5점으로 공공기관 상생협력 평가가 전반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박재호 의원은 “행안부 산하 공공기관들은 협력 중소기업이 직접 평가하는 체감도 조사에서 낮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중소기업 지원 서비스나 만족도를 시급히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는 또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는 공공기관이 중소기업과 협력하고 상생하는 노력을 평가하는 만큼 공꽁기관이 중소기업 매출 증대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할 것인지, 공공기관이 중소기업 지원 서비스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어떤 대책을 마련할 것인지 적극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